하늘의 천

Had I the heaven’s embroidered cloths
Enwrought with golden and silver light
The blue and the dim and the dark cloths
Of night and light and the half-light,
I would spread the cloths under your feet:
But I, being poor, have only my dreams;
I have spread my dreams under your feet;
Tread softly because you tread on my dreams.

내게 금빛과 은빛으로 짠
하늘의 천이 있다면,
어둠과 빛과 어스름으로 수놓은
파랗고 희뿌옇고 검은 천이 있다면,
그 천을 그대 발 밑에 깔아드리련만
나는 가난하여 가진 것이 꿈뿐이라
내 꿈을 그대 발 밑에 깔았습니다.
사뿐히 밟으소서, 그대 밟는 것 내 꿈이오니.

…………………………….

요즘 감성이 섬세해져서 내가 예이츠의 시에 시선이 다 가고..
중요한 건 저 영어는 내게 정서적으로 썩 와닿지 않는다.
내게 와닿는 건 한국어로 된 아래 번역본. 마지막 문장 초월번역인듯. 참 좋다.

내 정서에 와닿는 언어와 사용해야 하는 언어가 다른 세상에서 삶을 꾸려가는 지금, 이 외로운 불일치가 내게 묘한 쾌감을 가져다준다. 삶은, 소통은 원래가 불일치다. 같은 언어 속에서도 우리의 소통은 미완성. 소통이 끝내 일치하지 않을 것을 알기에 우리가 몸부림치는 거.

…..

시애틀보다 여기가 저녁 땐 더 시원하다. 낮에도 햇빛 아래서만 뜨겁고 그늘에선 시원. 시애틀은 위도가 높아 밤 9시까지도 해가 지지 않아 늦도록 햇빛의 기운이 있었는데 여긴 여섯시만 되면 해가 지고 싸늘해지기 시작. 3년 전. 아무런 결과물 없이 회사를 그만둘 결정을 하고 열음이와 함께 마지막 출장으로 이 곳에 왔었다. 그 때 동네에 늘어선 안락한 집들을 보며 우린 너무나 외로웠다. 이 안락한 동네가 을씨년스러운 느낌까지 들었다. 우린 어디로 가지. 답답한 가슴 한 켠에 불안감을 안고 3주간 산호세에 있었는데. 다시 온 산호세는 아기자기 이쁘구나. 그래도 이곳은 우리가 사는 동네가 아니라 그런지 마음 편하게 느껴지진 않네.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